도서관에 갔을때 책꽂이에 꽂혀있었으나 몇번 지나치다 갈때마다 눈에 들어오길래 기대없이 빌렸다.
근데 재밌게 쓰여져서 술술 넘어가는 책장.. 뒷이야기가 자꾸 궁금해 지는 거다.
예전 드라마에서 봤던 '바람의 화원'과 비슷한 느낌을 받았다. 

 [도서구매 - 인터파크 ]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 1
국내도서>소설
저자 : 정은궐
출판 : 파란미디어 2009.07.27
상세보기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 2
국내도서>소설
저자 : 정은궐
출판 : 파란미디어 2009.07.27
상세보기

주인공 윤희는 아비없는 집안을 책임지기 위해 아픈남동생을 대신해 남장을 하고 필사를 한다던지. 거벽(대신시험을 치는사람)등을 하다가 김윤식이라는 남동생 이름으로 시험을 보게된다.  과장에서 알게된 이선준.

이선준과 함께 임금의 맘에 들게된 윤희는 금녀의 곳인 성균관에 들어가라는 임금의 어명을 받는다.
성균관에 들어가 상읍례를 한뒤 '궐희'( 성균관 유생들의 장난)로 윤희는 조선최고의 기녀 초선의 비단속곳을
갖오라는 밀지를 받는다. 밀지를 수행못하면 웃통을 벗고 반수교 아래로 던져지는 벌칙을 받아야 했으므로
걱정이 이만저만 아니나 김도령을 사모한 초선이 자신의 비단 속곳에 그림과 글귀를 적어 김도령에 준다.
손한번 잡아보기 힘든 초선의 속곳을 가져왔으니 이일로 윤희는 '대물'이라는 별칭을 얻게 된다.


'대물'의 김윤희,  최고의 신랑감 '가랑' 이선준,  여색을 밝히는 '여림' 구용하,  미친말 '걸오' 문재신.
여자들이 보면 오줌을 잘금 지리게 한다는 '잘금 4인방' 이 이들의 별명이다. 요즘말로 'F4' 인 것이다.

남장 여인을 둘러싼 3명의 남자들.. 이들이 펼치는 성균관 이야기.. 남장여인이 등장하면 남자를 좋아하는게 아닌가 하고
엄청 고민하는 상대남이 나오기 마련.. 뻔한 내용이지만 왜 이리 재미난지..

<생각지도 못한 미끈한 엉덩이가 이쪽을 보고 있지 않은가! 분명 그것은 속잠방이라는 것으로 완전한 맨살을 가리고 있긴 하였지만, 물에 젖어 찰싹 붙은 탓에 음란한 자태를 하고 있었다. >  이렇게 은근 야한 글들도 나온다.
완전 야한것 보다 살짝쿵 은근 야한게 더 재미나다.ㅋㅋ 
잘금 4인방의 두번째 이야기가 '규장각 각신들의 나날'로 이어진다니 꼭 읽어봐야겠다.

몰랐는데 성균관 스캔들이라는  드라마가 이책을 원작으로해서 쓰여졌다길래 2편까지 봤다. 다른 부분도 있었으나 전체적인
내용은 같은것 같다. 드라마도 기대가 된다.





Posted by 구씨당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