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때 로보캅을 보면서 자랐습니다.

 

학교에 가면 로보캅 따라하기도 하고 총을 맞아도 끄덕없는 멋있는 은색은 멋진 슈트.

 

이번에는 가족과 함께 봤습니다. 12세 이상이던데.... 9살, 12살 아이들과 관람했습니다.

 

요즘 애들이 게임이나 TV를 통해 총 쏘고 죽는 장면이 워낙에 많아,

 

부모와 함께 보는 것은 괜찮을 꺼라고 생각하고 같이 봤습니다.

 

혹시나, 재미없어 할까 했는데 재밌게 잘 봤다고 하더군요.

 

(요즘 초등학생은 GTA도 한다더군요. GTA는 도둑이 되어 경찰을 피하는 것이지만

 로보캅은 그나마 경찰이 나쁜 악당을 물리친다는 내용이니 괜찮을 듯....)

 

줄거리는 생략합니다.

 

 

인간에 대한 사랑과, 어디까지가 로봇이고 어디까지가 사람인지를 생각하게 합니다.

 

인간의 생각과 감정만 있다면, 각 신체는 로봇으로 대체해도 사람인지 로봇인지 ?

 

반대로 로봇에 인간의 생각과 피부와 모습을 입힌다면 그 로봇은 사람인지 ?

 

앞으로 로봇경찰이 생긴다면, 효율적인면에서 좋겠지만 혹시 실수를 해서 선량한

 

사람에게 피해를 준다면 어떻게 될까요?

 

 

총알이 빗발치는 액션씬과 악당들이 총에 맞아 죽는게 조금 걱정이 되긴 했지만,

 

관람 후 인간과 가족간의 사랑에 대한 얘기를 많이 나누었습니다.

 

영화가 아주 월등하게 잘 만들었다고는 할 수 없으나, 과거의 로보캅 추억이

 

있는 분이나, 남자 아이들 한테는 인기가 있을 것 같네요.

 

즐거운 영화 보시고, 행복하세요.

 

 

네이버 영화 로보캅 상세정보 [ 링크 ]

 


로보캅 (2014)

RoboCop 
7
감독
조세 파디야
출연
조엘 키나만, 게리 올드만, 마이클 키튼, 애비 코니쉬, 사무엘 L. 잭슨
정보
액션 | 미국 | 117 분 | 2014-02-13

 

Posted by 탐색시간

댓글을 달아 주세요